• 일. 11월 27th, 2022

서울 은마아파트, 19년 만에 재건축 심의 통과…최고 35층

By김준태

10월 20, 2022

서울 강남 재건축의 상징으로 꼽히는 대치동 은마아파트 재건축 계획안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조합 설립 19년 만인데 앞으로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윤나경 기잡니다.

1979년 준공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오늘(19일) 은마아파트 재건축 정비 계획과 정비구역 심의안을 수정 가결했습니다.

2003년부터 재건축을 추진해온 은마아파트는 우여곡절 끝에 조합 설립 추진위원회가 설립된 지 19년 만에, 또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된 지 5년 만에 재건축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재건축은 최고 35층, 33개 동, 5천 778세대로 진행될 예정이며 공공주택은 678세대입니다.

건폐율은 50% 이하, 상한 용적률은 250% 이하가 적용됩니다.

[김장수/서울시 공동주택지원과장 : “보차(보행자·차량)혼용통로 계획이나 공원 조성과 같은 공공기여 계획을 통해서 주변 생활권과 조화로운 정비계획을 수립함에 됨에 따라서 인접한 주변 지역도 함께 주거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재 재건축 조합설립 추진 단계인 은마아파트는 이후 조합 설립을 거쳐 서울시 건축 심의를 받게 됩니다.

[함영진/직방 빅데이터 랩장 : “(재건축을 추진한 지) 19년 만에 본궤도에 올랐다는 상징성과 저층단지 개발 이후에 강남권도 10층 이상의 중층단지 개발이 진행된다는 의미가 크겠습니다.”]

은마아파트의 재건축 심의 통과로 서울 시내 주요 재건축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재건축 규제 완화 의지를 밝힌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뒤 잠실주공5단지와 여의도 공작아파트의 정비계획안이 잇따라 도시계획위 심의를 통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