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 10월 7th, 2022

“지난해 삼성전자 임직원 평균보수 1억4천만 원…천만 원 더 올라”

By김명국

2월 23, 2022

지난해 삼성전자 임직원의 평균 보수가 전년도보다 천만 원 이상 증가한 1억 4천만 원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삼성전자의 2021년도 감사보고서를 토대로 추정한 결과, 지난해 삼성전자 임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1억 4천만 원, 전체 직원 인건비 규모는 15조 5천억 원으로 추산됐습니다. 임직원 평균 급여는 등기임원을 제외한 미등기 임원과 부장급 이하 일반 직원을 기준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재작년 삼성전자 임직원 평균 급여 1억 2천700만 원보다 천만 원 넘게 오른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노사협의회를 통해 평균 7.5% 수준의 임금인상을 결정했고, 메모리반도체 호황에 따라 임직원들에 특별 격려금을 지급한 바 있습니다.

김기남 종합기술원 회장 등 삼성전자 사내이사로 활동한 최고경영진 5인의 지난해 평균 보수는 약 62억 8천200만 원으로, 한국CXO연구소가 추정한 직원 1인당 평균 보수액과 비교하면 45배 차이가 났습니다. 최근 5년간 삼성전자 사내이사와 임직원 간 보수 격차는 2017년 88.4배, 2018년 48.4배, 2019년 27.8배, 2020년 42.3배, 지난해 45.0배(예상치) 등입니다.